노컷메뉴

  • 대구CBS
  • 대구노컷
  • TV
  • 라디오
  • 생방송 

전체뉴스
정치
사회
경제/산업
스포츠
연예
문화/생활
정보통신
칼럼
포토뉴스
지역
노컷피플 독자게시판
크리스천 뉴스
경인노컷
경남노컷
광주노컷
대구노컷
대전노컷
부산노컷
강원영동노컷
울산노컷
전남노컷
전북노컷
제주노컷
청주노컷
강원노컷
포항노컷

기사크게보기 기사작게보기 이메일 프린트

  • 0
  • 0
대구 수성구 '쓰레기 대란' 조짐? 수거 노동자도 갈 곳 잃을 위기
대구CBS 류연정 기자

16일 지역연대노동조합이 대구 수성구청 앞에서 재활용품 수거의 문제를 지적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지역연대노조 제공)

대구 수성구 재활용품 처리 업체가 계속되는 적자로 운영권을 포기하면서 쓰레기 처리와 노동자 고용 승계를 둘러싼 잡음이 일고 있다.

16일 쓰레기 수거 업체 노동자들로 구성된 지역연대노동조합은 수성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성구에서 민간 위탁을 받아 재활용품을 운반하고 선별처리하는 A 업체가 한 달만에 2천만원의 적자를 보게 돼 사업을 포기하기로 했다. 이는 수성구의 횡포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1년 동안 수성구에서는 다른 구보다 훨씬 많은 무려 400t의 재활용품이 나온다. 이를 처리하기 위해 하루 12시간씩 일을 해야 하고 선별 작업도 도저히 감당히 안 되는 수준"이라며 이런 이유 때문에 A 업체가 사업을 포기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수성구청이 100억원을 들여 건립한 생활자원회수센터의 자동화시스템이 구청 예산은 아끼면서 노동자들의 노동 강도를 심화시킨다고 주장했다.

자동화시스템이란 주민 스스로 재활용품을 분리수거해 버리는 시스템으로 쓰레기 수거업자들이 별도로 쓰레기를 분류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노동자들은 실제로 주민들이 이런 시스템을 잘 지키지 않아 노동자들이 다시 이를 가려내야해 시간이 추가로 들고, 업체는 인건비 등을 대느라 적자를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업계에서 A 업체가 큰 적자를 보고 사업을 접었다는 사실이 널리 알려졌다. 2년의 계약 기간 중 한 달밖에 버티지 못한 것"이라며 오는 7월 A 업체가 재활용품 처리에서 손을 떼고 나면 위탁을 맡겠다고 나서는 업체가 없을 거라고 보고 있다.

이들의 우려대로라면 수성구에서 나오는 쓰레기가 수거되지 못해 일명 '쓰레기 대란'이 일어날 가능성이 크고 A 업체에서 일하던 노동자들은 고용승계를 받지 못해 일자리를 잃게 된다.

노조는 기자회견에서 "수성구청은 원가조사를 실시하고 그에 맞게 노동자 수를 늘려 실질적인 업무가 가능하게 하라"고 촉구했다.

수성구청은 이날 노조와의 면담에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4월 말까지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관련 예산을 늘리더라도 절차상 9월 추경이 되어서야 반영할 수 있다는 입장이어서 일자리 걱정에 빠진 노동자들과 '쓰레기 대란'을 우려하는 주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mostv@cbs.co.kr

(대한민국 중심언론 CBS 뉴스FM98.1 / 음악FM93.9 / TV CH 412)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초작성시간 : 2018-04-16 오전 11:43:28
최종편집승인시간: 2018-04-16 오후 2:27:32
  • 0
  • 0

기사목록 맨위로 이메일 프린트

[지역]기사리스트
[많이본 기사] '채용비리 혐의' 대구은행 전 인사부장 구속기소 [2018-04-17 17:03]
[많이본 기사] 유승민,안철수 나비넥타이 매고 대구서 나비효과 외쳐 [2018-03-29 16:41]
대구보건대 인당뮤지엄 '문화가 있는날' 체험교육 행사 개최 [2018-04-26 10:11]
상주시,인구 10만 명 사수 홍보전 [2018-04-26 09:39]
상주 경북도민체전 26일 채화 [2018-04-26 09:39]
| 연예 | 스포츠 | 이슈 | 포토슬라이드 | 포토뉴스 | 노컷TV
가장 많이 본 뉴스 대구
'채용비리 혐의' 대구..
유승민,안철수 나비넥타..
한국당 경북 공천 잡음...
한국당 공천 파동....동..
한국당 공천 몸살....경..
가장 많이 본 뉴스 전체
배현진 '이력 마사지',..
[단독] "사측이 노조 대..
VIP위 KIP, 대한항공 '..
남북정상회담, 묵직한 '..
악재 쌓이는 바른미래…..
제보전화 053)426-8007